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VIP뉴스

수출 절차 어려우신가요, 공익관세사에게 무료 상담 받으세요

관세청, 중소기업·소상공인 수출 지원 위해 관세·무역 분야 상담 제공

김규열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0:00]

수출 절차 어려우신가요, 공익관세사에게 무료 상담 받으세요

관세청, 중소기업·소상공인 수출 지원 위해 관세·무역 분야 상담 제공
김규열 기자 | 입력 : 2024/04/01 [00:00]

 

▲ 공익관세사 카드뉴스, 출처: 관세청    

  

 조미김을 수출하는 H사는 다시마와 미역을 기반으로 하는 해조류 단백질 쉐이크를 EU(독일·영국)에 수출하기 위해 마케팅을 진행 중이었으나, 그 과정에서 품목분류 및 신규인증 협정·품목 추가 등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광주세관에서 운영 중인 공익관세사에게 컨설팅을 신청했고, 원산지결정기준·양허세율 및 동물성 원재료가 사용되는 복합식품에 대한 주요 규제 내용(EU 복합식품 규정 등)과 최근 통관이슈(N사 라면 사례)를 공유하고, 추가로 수출용 원재료에 대한 간이정액환급 신청요건과 유의사항 처리절차 등에 관하여 도움을 받아 수출에 성공할 수 있었다.

 

관세청은 전문가 조력을 받기 어려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세관 20곳에 47명의 공익관세사를 배치해 관세·무역 관련 맞춤형 상담을 제공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공익관세사 제도는 관세청이 위촉한 관세사가 특혜관세 안내, 원산지증명서 발급, 인증수출자 취득 등 자유무역협정(FTA) 활용뿐만 아니라 품목분류, 관세환급 등 수출입 통관 전반에 대한 종합상담을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관세청은 지난 2015년부터 공익관세사 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으며, 올해까지 10년 동안 총 3300여 개의 기업에 상담을 제공해 왔다.

 

올해는 서울·부산·인천·대구·광주·평택 등 전국 세관 20곳에 배치된 47명의 공익관세사가 세관직원과 함께 기업 현장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상담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 기업지원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 전국 세관 공익관세사 연락처, 출처: 관세청    

  

공익관세사에게 도움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전국 세관 20곳 공익관세사 운영 부서에 전화 또는 전자우편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세청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공익관세사의 도움을 받아 FTA를 적극 활용하길 희망하며 앞으로도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VIP뉴스 / 김규열 기자 someday43@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공익관세사 관련기사목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