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VIP뉴스

국내 첫 기술평가 오픈플랫폼 ‘K-TOP’ 공개…기술평가정보 공유

기술평가정보 기업·은행 등 활용 가능

이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8:01]

국내 첫 기술평가 오픈플랫폼 ‘K-TOP’ 공개…기술평가정보 공유

기술평가정보 기업·은행 등 활용 가능
이윤희 기자 | 입력 : 2024/06/19 [18:01]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 이하 중기부)가 지난 30년 동안 축적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역량을 담은 국내 최초 오픈형 기술평가 플랫폼 ‘K-TOP’(Kibo Technology-rating Open Platform)을 공개했다.

 

중기부는 19일 서울 브이스페이스에서 민간주도 기술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K-TOP 공동활용 업무협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K-TOP은 기술보증기금의 3가지 AI 기반 기술평가 핵심 콘텐츠를 통해 각 기업의 기술평가정보를 등급화·수치화된 형태로 제공하고 은행 등 유관기관이 이를 검색·조회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이번에 공개한 K-TOP을 통해 기술보증기금이 보증심사 목적으로 생산해 온 기술평가 정보를 앞으로는 기업과 은행과 공공기관 등에서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를 통해 기업은 기술 역량을 스스로 진단해 혁신활동을 이어갈 수 있으며, 은행·투자기관은 기업 선정·심사 때 기술평가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융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 역시 각 정책 목적에 맞게 사업 수행 역량을 높일 수 있다.

 

▲ 기술보증기금 오픈플랫폼 ‘K-TOP’ 인포그래픽, 출처: 중소벤처기업부

 

이날 행사는 K-TOP 시연과 오픈 선포식, 협약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협약식에는 주관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을 비롯해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한국벤처투자,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발명진흥회 등 12개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협약식의 주요 내용은 ▲K-TOP을 활용한 혁신성장 중소기업 발굴 및 지원 ▲K-TOP 개방 및 공동 활용 ▲기술평가 활성화를 위한 K-TOP 관련 데이터 공유 및 상호협력 등이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K-TOP이 중소벤처기업과 금융기관 간의 정보 비대칭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소해 우리나라 기술금융 발전을 위한 핵심 도구로 부상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VIP뉴스 / 이윤희 기자 viptoda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