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VIP뉴스

뿌리산업 특화단지 전남·충남·경기·부산 4곳신규 지정

뿌리기업의 환경개선·혁신 지원…지금까지 총 58개 특화단지 지정

이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08:40]

뿌리산업 특화단지 전남·충남·경기·부산 4곳신규 지정

뿌리기업의 환경개선·혁신 지원…지금까지 총 58개 특화단지 지정
이윤희 기자 | 입력 : 2024/06/13 [08:40]

 전남, 충남, 경기, 부산 등 4개 지역에 뿌리산업 특화단지가 지정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업부)는 제24차 뿌리산업발전위원회를 열어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안)을 심의·의결하고, 전남, 충남, 경기, 부산 등 4개 지역의 우수한 뿌리산업 집적지를 특화단지로 13일 지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되는 특화단지 4곳은 전남 율촌 뿌리산업, 충남 예산 신소재 뿌리산업, 경기 반월 염색 뿌리산업, 부산 섬유염색가공 단지다.

 

아울러 산업부는 기존 특화단지 중 울산 3D프린팅 뿌리산업특화단지, 완주 뿌리산업 특화단지 등 9개 단지에 대해 지원 과제를 확정하고, 국비 60억 원을 투입해 공동 활용시설 구축 및 공동 혁신활동을 지원한다.

 

▲ 2024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신규 지정 및 지원,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그동안 산업부는 2013년부터 뿌리기업의 집적화와 협동화를 촉진하고 단지 내 뿌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금까지 모두 14개 지자체에 58개 특화단지를 지정했으며, 에너지 공급시설 구축, 물류 효율화 등 103개 과제에 국비 643억 원을 지원해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특화단지를 기반으로 뿌리기업의 환경개선과 혁신을 지원하고, 지역전략산업과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VIP뉴스 / 이윤희 기자 viptoda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